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능후 장관, 들끓는 잡음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19/12/03 [10:22]
▲ 사진 : 방송캡쳐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박능후 장관, 들끓는 잡음

 

박능후 장관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최근 경기도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유아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박능후 장관이 국회에서 한 발언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사과를 한 것.

 

지난 2일 보건복지부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능후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문제를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아이들 성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에 차이가 있다""어른 관점에서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되며, 전문가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해 물의를 빚었다.

 

이후 복지부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진정성이 없다"며 박능후 장관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또 박능후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빗발치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박 장관이 직접 나와 사과하고 사퇴로 책임지라라는 글이 확산했다.

 

한편 성남 어린이집 유아 성폭력 논란은 지난 1일 청와대 게시판에 관련 글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피해 여자아이의 아버지라고 밝힌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동 간 성폭력사고 시 강제력을 가진 제도를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글을 통해 "제 딸은 어린이집과 아파트단지 내 어두운 자전거 보관소에서 같은 반 남자아이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 부모와 아이, 피해자를 둘러싼 3명의 아이, 아이 고통을 무시하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청원은 3일 오전 8시 기준으로 174000여명이 동의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유아 부모는 "부풀려진 사실이 있다"는 입장이며 허위사실 유포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3 [10:22]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