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현모 “진짜 내 이야기 하고 싶어”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19/11/08 [16:24]
▲ 포토 : bnt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안현모 진짜 내 이야기 하고 싶어

 

동시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안현모의 인터뷰와 화보가 공개가 된 것.

 

이 영향으로 현재 다음, 네이버 등 대형포털 검색어 상단에 안현모의 이름이 올라와 있다.

 

안현모는 최근 bnt와의 화보 촬영에서 여성스럽고 우아한 무드부터 성숙하고 고혹적인 콘셉트, 시크한 콘셉트까지 완벽 소화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근황에 대해 물어보자 안현모는 "바쁘게 지내고 있다. 최근 군부대에서 군인들 대상으로 강의를 몇 번 했는데 그런 환경에서 강의하는 건 처음이라 쉽지 않았다. 영어 강의 같은 것도 해보지 않았던 형식으로 녹화를 했는데, 영어를 가르쳐 본 지 오래 돼 힘들긴 했지만 새로운 경험이라 좋았다"고 답했다.

 

팔방미인처럼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안현모에게 연기나 유튜브 등 다른 장르에 도전할 의향이 있는지 묻자 "연기는 아직 용기가 안 난다.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일이고 의미가 있는 일이라면 뭐든 가능성을 열어 두는 편이다"고 전했다.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의 결혼으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안현모. 처음 남편과 만났던 순간에 대해 묻자 "결혼을 한 사람들은 모두 공감하는 게 진짜 인연을 만나면 어떤 룰이나 공식 없이 "그냥 이 사람이다"라는 생각이 든다. 남편과의 연애는 어떤 연애보다 수월했고 결혼까지 일사천리로 이어졌다"고 답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세 계획에 대해서 묻자 안현모는 "천천히 준비하려고 한다. 딩크족이라고 오해를 많이 받는데, 전혀 아니고 낳으려면 많이 낳자는 주의다"고 답했다.

 

남편과 함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던 안현모. 남편과 함께 예능 출연에 대한 소감에 대해 묻자 "출연 당시 힘든 점이 많았다. 그래서 지금은 너무나 편안하다. 우리답게 꾸밈없이 살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편과 잘 맞지 않는다"고 말을 많이 해 내 결혼 생활이 불행하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많다. 사실 관계라는 건 그런 걸 뛰어넘는 거라 생각한다. 남편과 있으면 편안하고 포근하고 듬직하다"고 전했다. 평소 남편과 일 얘기를 많이 한다던 그녀는 "남편 회사 관련한 일을 많이 도와준다. 모니터링도 같이하고 포스터 디자인, MD 디자인 등을 고르는 것도 함께하는 편이다"고 답하기도 했다.

 

또 취미에 대해 묻자 안현모는 "일이 취미다. 시간이 나면 책을 읽거나 일 관련 기사를 인터넷으로 읽게 된다"고 답한 그녀에게서 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방송에서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준 그녀에게 평소 성격이 어떤지 묻자 "주체적이다. 스트레스 받지 않고 혼자 잘 놀고 극복하는 스타일이다. 단점은 내 자신을 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드는 스타일이다. 객관적으로 내 자신을 보는 스타일이라 실수하거나 부족한 부분에 자책을 많이 하는 편이다"고 전했다.

 

아름다운 외모와 날씬한 몸매를 가진 안현모는 외모 관리 비법 질문에 "사실 피부 관리는 잘 못 한다. 40대가 되면 훅 간다고 하더라. 피부 관리를 받아야 된다는 생각은 든다. 다이어트는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기도 하고 키가 커서 살이 조금 쪄도 안 찐 줄 알더라"고 답했다.

 

이어 평소 쉬는 날 어떻게 보내는지 묻자 안현모는 "쉬는 날엔 집에서 푹 쉰다. 늦잠 자고 영화 보거나 티브이 보면서 보낸다"고 전했다. 이어 평소 음주도 즐기는 편인지 묻자 "기자 시절에 술을 굉장히 많이 마셨다. 일적으로 마시다 보니 술을 즐겁게 배우질 못했다. 한창 많이 먹을 땐 알코올 치매 증상도 있더라. 주의를 받아 의식적으로 안 마시려고 하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어벤져스, 방탄소년단 통역 등 어마어마한 실력의 통역가로 알려져 있는 안현모. 일하면서 잊혀지지 않았던 기억이 있는 묻자 "많은 사람들이 방탄소년단, 어벤져스 이런 것들을 대표적으로 언급해준다. 너무 대단하게 봐주시니 새삼 "내가 되게 영광스러운 일을 맡았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이렇게 계속 이야기될 줄 알았으면 "더욱 잘할걸. 물론 열심히 했지만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걸"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인맥을 쌓았다는 그녀는 "나이, 직업, 성별 상관없이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편이다"고 답하며 다양한 분야에서의 인맥을 자랑하기도 했다.

 

많은 여성들에게 롤모델로 꼽히는 안현모 역시 롤모델이 있는지 묻자 "어머니와 작은 언니다. 똑똑하고 강인하신 어머니와 성실하고 사업도 잘하는 슈퍼우먼 작은 언니가 내 롤모델이다. 그렇게 나이 들고 싶다"고 전했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묻자 안현모는 "화면 속 내 모습을 보고 만족스럽지 않을 때가 많다. 내년에는 글로 만나는 일이 더 많을 것 같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나답지 않은 모습이 많이 비춰졌다. 그거에 대한 답답함과 갈증이 컸기에 앞으로는 진짜 내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8 [16:24]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