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찬숙, 기-승-전-자기 자랑 ‘웃음’...박찬숙 남편 직장암으로 세상 떠나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19/10/27 [00:31]
▲ 사진 : TV조선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26일 방송된 '부라더시스터''농구계의 살아있는 전설' 박찬숙이 새 식구로 합류했다.

 

1970~1980년대 코트 위를 지배하던 박찬숙은 1984LA 올림픽에서 여자 농구 사상 처음으로 은메달을 따낸 주역으로, 최연소 국가 대표 센터를 맡으며 여자 농구 흥행에 기여한 결정적 인물이다.

 

박찬숙은 방송 내내 유쾌한 입담을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장악했다.

 

한 번 말하기 시작하면 LA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이야기는 물론 여자 농구선수 최초로 '카퍼레이드'를 탄 이야기, 16살의 어린 나이에 '미스 월드 바스켓' 상을 받은 것까지 쉼 없이 '---자기 자랑'을 했다.

 

특히 세계여자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세계 각국의 기자들이 뽑는 '제일 예쁜 선수'에게 주는 '미스 월드 바스켓'상 이야기를 하면서 입가에 미소가 가시지 않았다. 그리고 이를 증명(?)하듯 자신의 '리즈 시절' 사진들을 공개해 출연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박찬숙은 지난 2009년 직장암으로 갑작스럽게 남편을 떠나보내고 두 남매를 키우기 위해 강인해질 수밖에 없었던 사연도 공개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7 [00:3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