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0분 토론’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의 의미…김종민 의원-정태옥 의원-이태규 의원-김경진 의원 출연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00:37]
▲ 사진 : MBC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조국 법무장관 임명 이후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주요 언론사들의 여론조사 결과 대통령 국정 지지율까지 낮아져 여권이 한숨을 쉬는 상황, 그렇다고 야권 상황이 별반 나아진 것도 아니다. 무당파가 늘고 있는 것.

 

조국 법무장관 임명 외 추석 밥상에 주로 오른 주제는 검찰 개혁, 경제 정책, 대북 정책 등이었다. 추석 성적표를 받아든 여야 정치권은 이제 내년 총선을 향해 바쁘게 움직일 시간이다.

 

선거제 개편, 보수통합, 호남 정계개편 등에 얽힌 각 당 셈법은 복잡한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파면을 주장하며 삭발 투쟁에 돌입한 만큼 정기국회에서는 여야 충돌이 한층 격렬해질 전망이다.

 

오늘(17) 자정 방송되는 MBC ‘100분토론에서는 추석 민심 이후 민심 동향에 대해 짚어본다.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의 의미, 그리고 각 당의 셈법을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출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

-무소속 김경진 의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18 [00:3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광고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1주년 기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