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본금 5,000만원 법인 1조 원대 매출, 고양시민 눈길 끌어
 
김은해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0:01]

▲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이 주먹을 불끈쥐어 보이고 있다.   © jmb방송 김은해 기자

 고양시의 비리행정을 감시하는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은 “고양시에는 손해를 가져오고 부동산 개발 실적 한 건 없는 자본금 5000만 원 짜리 법인에게는 계약해제권과 연 5%의 위약금을 고양시가 보증하는 토지매매대금반환채권을 제공해 무려 1조 원대의 매출을 올리도록 퍼스트이개발을 도와준 비리행정에 대한 책임은 당연히 당시 시장이었던 최성 전 고양시장이 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나서면서 고양시 킨텍스 C2부지의 매각의혹을 둘러싸고 비상한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꾸준하게 비리의혹을 제기했던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의 주장이 베일을 벗을지 고양시민들의 눈길이 모아지면서,  최성 전 시장과 고위직 공무원들의 연계를 의심하는 화살은 이들을 조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고양시 공무원은 2012년 퍼스트이개발에 킨텍스 C2부지를 매각하는데 도시계획변경을 처리했던 담당으로 초고속 승진 의혹을 받고 있는 고양시 A공무원은 “시장의 결제를 받아 넘어온 도시계획변경(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었다”며 “킨텍스 C2부지 매각은 고양시의 공무원이 아니라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에서 결정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또 킨텍스 C2부지 특혜 매각과 관련해 당시 고양 시장이던 최성 전 시장은 2014년 3월 19일 고양시의회 답변에서 “계약상대자(퍼스트이개발)에게 계약해제권을 제한적으로 인정하는 것은 상호 대등한 입장에서 체결된 것으로 전혀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시가 퍼스트이개발에 제한적이나마 해제권을 부여한 것은 사업추진에 따른 PF자금의 원활한 조달을 목적으로 하고 상호 대등한 입장에서 서로가 경제적으로 이득이 되기 때문이다”고 해명하며 킨텍스 C2부지를 파격적인 조건으로 매각한 것은 사실상 특혜가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3 [10:01]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본금 5,000만원 법인 1조 원대 매출, 고양시민 눈길 끌어 관련기사목록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