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철강관세 25% 부과, 韓 파이프·튜브 수출에 피해
 
[jmb 방송] 기사입력  2018/03/09 [14:43]
▲     © [jmb 방송]

[연합취재본부=김명균 기자]미국이 수입산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함에 따라 우리나라 철강 수출품 가운데 파이프와 튜브가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협회는 오늘(9일)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품목별 주요 영향 국가 분석' 보고서에서 "미국의 이번 관세부과 조치로 인해 한국 철강제품 가운데 파이프·튜브에 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산 파이프·튜브는 미국 수입시장의 20%를 차지하며 1위에 올라있다"고 밝혔다. 
 
미국 파이프·튜브 수입시장에서는 한국에 이어 EU, 캐나다 등이 2, 3위를 달리고 있다.
 
무역협회 조사결과를 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파이프, 튜브 전체 수출금액은 27억달러이며 미국 수출액은 16억달러로 전체 60%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전체 수입산 철강이 아니라 상무부의 조사 대상에만 적용된다. 무역협회는 "미국 상무부 보고서에 적시된 232조 적용 대상 철강제품이 미국 내 철강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5%(290억달러)"라며 "우리나라는 지난해 대미 철강 수출 38억달러 가운데 28억달러(74%)가 적용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현재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철강 총 수입금액 중 63% 규모에 해당하는 24억달러어치에 반덤핑(상계관세) 규제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98%(23억달러)가 232조 대상 품목에 포함됐다고 무역협회는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9 [14:43]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