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알바 고용업소 부당행위 여전...절반이 노동법 위반
 
[jmb 방송] 기사입력  2018/03/09 [15:17]
▲     © [jmb 방송]

[연합취재본부=김문정 기자]청소년을 아르바이트로 고용하는 업소의 절반가량이 불명확한 근로 조건과 임금 채불, 미지급 등 부당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여성가족부는 지난 1월 29일부터 지난달 2일까지 음식점과 커피전문점, 편의점 등 4백78개 업소를 대상으로 ‘청소년 근로권익 보호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해 청소년고용업소 2백32곳 가운데 백4곳이 노동법 위반으로 적발됐다고 밝혔다.
 
노동법 위반 사례로는 전체 2백11건 가운데 52.1%인 백10건이 근로계약서 미작성과 근로조건 누락 사례가 가장 많았으며, 임금 미지급이나 야간수당을 주지 않는 업소, 휴일이나 휴게시간을 주지 않은 업소 등도 있었다.
 
임금체불과 미지급, 성희롱 등 부당한 대우를 받은 청소년은 여성가족부 청소년근로보호중앙지원단(☎02-6677-1429, 문자 #1388)이나 고용노동부 청소년근로권익센터(☎1644-3119)에서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9 [15:17]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