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노로바이러스 대비 개인위생 철저 당부
기온 떨어지면 생존기간 길어질 수 있어
 
이현재 기자 기사입력  2018/01/25 [10:58]

고양시(시장 최성)는 최근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노로바이러스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주의해야 할 감염병 중 2위로도 선정됐다.

오히려 기온이 떨어지면 생존기간이 더 길어지기도 해 매년 1~2월 사이 유행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사람의 분변에 오염된 물이나 채소, 과일, 어패류(굴 등)를 먹었을 때 발생한다. 하지만 감염 환자의 침과 손을 통한 직접 접촉으로도 감염될 수 있으며 감염되면 보통 음식물을 섭취한 후 약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치고 구역질과 구토, 복통, 설사 등 경미한 장염 증세가 나타난다.
 
보건소 관계자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는 감염력이 높아 순식간에 주변에 전파되는 경향이 있어 특히 조심해야 한다”며 “일상생활 속에서 음식 섭취에 주의를 기울이며 철저한 개인위생관리 실천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5 [10:58]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