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산구, 추위 막는 바람막이 쉼터 15곳 설치
이태원 관광특구 등 유동인구 많은 곳에 설치
 
이현재 기자 기사입력  2018/01/10 [11:10]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지역 내 버스정류장 15곳에 한파 대비 바람막이 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구민들이 버스 승차 대기 중 추위에 노출되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다. 
 
쉼터는 4.5㎡ 넓이에 2.5m 높이로 재질은 투명 비닐이다. 쉼터 상·하부는 노란색과 파란색 비닐을 배치하고 구 휘장과 “추위를 잠시 피해가세요”란 문구를 새겼다. 
 
설치장소는 이태원 관광특구와 한남대로 주변, 효창공원앞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주민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보도폭도 함께 고려했다. 
 
구는 3월 중순까지 쉼터를 지속 운영한다. 이후 각 동주민센터에서 개별적으로 쉼터를 철거, 창고에 보관한 뒤 이듬해 겨울에 재사용할 예정이다. 
 
바람막이 쉼터는 성동구 ‘온기누리소’ 등 앞선 사례를 따른 것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관련 보도를 접하고 곧바로 해당부서에 벤치마킹을 지시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2월부터 한파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와 한파대책본부를 운영해 오고 있다. 3월 중순까지 지속 운영되는 상황관리 TF는 상황총괄반과 복지대책반 등 2개반 6명으로 구성된다. 한파쉼터 운영, 취약계층 안전보호가 주된 업무다. 
 
한파대책본부는 한파특보(한파경보, 한파주의보) 발령 시 가동된다. 기존 TF에 시설물관리반과 홍보지원반이 추가된 4개반 8명이 야간 상황근무와 시설물 안전관리 등에 나선다. 
 
구는 동별 구립경로당 1개소씩 총 16곳을 한파쉼터로 정했다. 또 사회복지사, 방문건강관리사, 은빛과 함께 봉사단 등 재난도우미 300명이 취약계층 보호에 함께한다. 
 
겨울철 노숙지역 순찰도 빼놓을 수 없다. 거리노숙인 응급구호 상담반이 1일 2회 순찰을 이어오고 있으며 야간 노숙자 발견 시 가까운 응급잠자리를 연계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파대책 일환으로 바람막이 쉼터를 버스정류장 곳곳에 설치했다”며 “한파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구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10 [11:10]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