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구, 내년부터 수의계약 집행기준 강화
1인 수의계약 집행기준 2000만원 → 1500만원… 동일업체 계약 1년 2회 이내로 제한
 
이승열 기자 기사입력  2017/11/24 [11:05]

[한국언론사협회/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중구(구청장 최창식)가 계약업무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수의계약 집행기준을 대폭 강화한다.

구는 내년 1월부터 수의계약 허용한도를 낮추고 동일업체와의 계약을 연 2회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현행 계약은 <지방계약법>에 따라 일반입찰이 원칙이다. 하지만 소액, 유찰 등 법에서 정한 예외적 사유가 있으면 수의계약을 인정하고 있다.

수의계약은 계약절차가 간단하고 전문성과 경험이 풍부한 업체와 신속하게 계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임의로 업체를 선정하기 때문에 공정성이 떨어지고 경쟁계약보다 예산절감 효과도 낮다.

중구는 먼저 1인 수의계약 집행기준을 현행 추정가격 2000만원 이하에서 500만원 하향해 1500만원으로 조정한다. 

또한 같은 업체와 반복 계약하는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동일업체와의 계약은 1년에 2번까지만 가능하도록 한다. 이를 통해 다수업체들의 참여폭을 넓히겠다는 것이다.

다만 재난, 긴급구호 등 예상치 못한 상황이나 여성기업, 장애인기업 등 희망기업과의 계약은 종전대로 운영한다.

한편 구는 개선되는 수의계약 운영사항이 정착되도록 직원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특히 회계 담당자와 팀장들을 대상으로 지난달과 이달에 걸쳐 회계실무 능력 향상 교육을 실시했다.

내년에는 발주부서 담당자 교육을 정례화해 경쟁계약 원칙에 대한 인식을 정립하고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이번 개선안을 시행하면 수의계약 비율이 연간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구의 청렴도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24 [11:05]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공식] (사)한국언론사협회, 제4회 '2016 대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