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구,거주자 우선주차 요금할인 부정사용 388적발
환수주차요금 할인대상자 2,214명 일제조사
 
이광석 사무처장 기사입력  2017/07/31 [13:52]

 

[이광석기자]강남구는 지난 7월 한 달 간‘거주자우선주차요금 할인 대상자의 할인요건 유지여부’를 일제조사 요금할인 부정사용 388적발해 다음달 부터 부정사용 요금은 추징하고 그 주차면을 환수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5년 이상 장기간 거주자우선주차면 배정을 기다리고 있는 2000여 명의 대기 주민에게 신규배정의 기회를 우선 제공하고 부족한 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전격 추진하게 된 것이다. 

 

전수조사 대상은 고령자(만70세 이상)·경차·국가유공자·다자녀·장애인 등 2214명의 거주자우선주차 요금할인 대상자이다. 

 

구는 지난 한 달 간 자동차관리 정보시스템과 행정정보 공동이용망을 활용해 요금할인 대상자의 할인요건 유지여부를 일제조사했다.

 

일제조사 결과, 요금할인 대상자 2214명 중 고령자 사망·경차 사용중단·다자녀 연령초과 등 할인요건의 변경에 따라 할인 대상자에서 제외돼야 하는 388명이 부정 할인을 받고 있었다.

 

적발된 부정사용자에게 최대 5년간의 부정사용료를 산정해 고지서를 발송하고, 이의신청 접수·심의 절차를 거쳐 미납차량 압류 등 조치를 통해 거주자우선주차 부정 할인요금을 추칭할 예정이다. 

 

이어 구는 부정사용 거주자우선주차면을 환수해 장기 대기자에게 신규 배정하는 등 올바른 주차문화 확립에 나설 것이다. 

 

또한 거주자우선주차면을 활용한 발레파킹 영업과 불법 양도양수 등 주차장법 위반자에 대한 단속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한편, 최근 발레파킹 사업자가 도곡동 은광여고 지구 14개 주차면 부정사용을 적발해 부당요금 2백8십만 8천9백2십원을 환수하고 주차면을 취소했다. 이 주차면은 장기간 기다렸던 지역주민이 사용 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거주자우선주차면 부정사용 신고센터를 설치해 부정사용 신고를 유도하고, 자진 신고자에겐 추징금의 20%를 감경하며 경미한 부정사용에 대해는 사용 승계를 최대한 보장해 자진신고를 통한 정당한 주차질서를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조춘식 주차관리과장은 “부정할인 자진신고를 적극 유도해 거주자우선주차 질서를 개선하고 장기간 대기하는 주민에게 신규 주차면을 배정해 주차 불편사항을 줄여나가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31 [13:52]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언론사협회 주관, 제5회 ‘2017 국제평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