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경화 외교부장관, 멕시코 외교장관에게 코로나19 관련 과도한 입국 제한조치를 취하지 않도록 요청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0/03/07 [15:14]
[KPA뉴스=정재훈 기자]외교부는, 강경화 외교장관이 3.7.(토) 오전 「마르셀로 에브라르드(Marcelo Ebrard)」 멕시코 외교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멕시코측이 코로나19 관련 과도하고 불합리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도록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현재 멕시코는 
한국 포함 중국, 일본 등 총 6개국 입국자(내외국민)를 대상으로, 공항 상주 의료진의 문진 실시, 유증상(발열, 기침 등) 시 정밀 조사를 위해 정부 지정 병원으로 이송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강 장관은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우리나라의 최대 교역국이자,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핵심 우방국이라고 강조하고, 우리 정부의 방역 노력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우리 국민 및 기업 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였다.

멕시코는 우리 나라의 중남미 1위 교역국(18년 총 교역액 166억불)이고, 중남미 2위 투자국(19년 6월 기준 65억불)이며, 멕시코에는 삼성, LG, POSCO, 기아차 등 400여개 우리 기업 진출해 있다.

강 장관은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고는 있으나, 우리 정부는 높은 수준의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 역량을 바탕으로 신속, 투명하게 전방위적으로 최대한 대응해 나가고 있음을 상세히 설명하였다. 

에브라르드(Ebrard)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우리 정부의 노력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적극 평가하고, 코로나19 사태로 양국간 교류·협력이 제한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에브라르드(Ebrard) 장관은 한-멕시코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며, WHO 권고기준에 따라 적절한 수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한국과도 지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양 장관은 금일 통화를 통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양국간 협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우호·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하였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7 [15:14]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