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유미 검사, 궁금증 증폭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1/14 [16:19]
▲ 사진 : 방송캡쳐     © 정다운 기자

[KPA뉴스=정다운 기자] 정유미 검사, 궁금증 증폭

 

정유미 부장 검사(48, 30)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정유미 검사가 최근 고위 검찰 간부가 자신에게 인사거래를 제안했다고 폭로한 동기인 임은정 검사(46, 30)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글을 올린 것.

 

대전지방검찰청 형사2부장 정유미 검사는 14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임은정 부장에게-인사재량 대한 의견도 포함하여라는 글을 게재했다.

 

임은정 검사는 지난 주 한 매체 컬럼을 통해 "20182월 검찰 간부가 서지현 검사의 미투 사건 참고인이라 부득이 승진을 못 시켰다고 양해를 구하고, 해외연수를 느닷없이 권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작년 9월 법무부 간부가 연락해 감찰담당관실 인사발령을 검토 중인데, 소셜미디어 활동과 칼럼 연재를 중단하고 전·현직 검찰 간부에 대한 고발을 취하하라는 조건을 내걸었다고도 했다.

 

정유미 검사는 이 글에 대해 비판을 했다. 정유미 검사는 "인사동에서 윤대진 검사장을 만났을 때 나도 같이 있었고, 나 역시 너에게 유학을 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싫다는 사람을 강제로 유학보낼 방법이 있느냐""나는 물론이고 윤 검사장도 너를 외국으로 '유배' 보내고 싶어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썼다.

 

정유미 검사는 인사제의에 대해 "그 자리는 너에게 뭔가를 바라거나 무슨 거래를 하려고 만든 것이 아니고, 밥 한 끼 하면서 마음고생을 위로하려고 만든 거였다""내 기억에는 거기서 아무도 너에게 진지하게 어떤 자리를 제안하거나 약속한 일이 없었던 것 같다"고도 했다.

 

정유미 검사는 "네가 뭔가 오해한 게 아니라면 조직을 욕보이려고 의도적으로 당시 상황을 왜곡한 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되지 않는다""침묵하는 다수 동료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것처럼 외부에 피력하며 조직을 비판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그 내용이 진실되고 구성원 다수가 동의할 수는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정유미 검사는 "적어도 팩트와 개인적 감상을 구분하고, 내부적인 소통을 하면서 검찰을 대변하는 듯한 발언을 했으면 하는 게 나의 간절한 새해 소망"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4 [16:19]  최종편집: ⓒ KPANEWS한국언론사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